[레딧] 청각장애였다가 소리를 듣게된 사람들아, 소리 안날줄 알았는데 나서 놀랐던 물건이 뭐야?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유머판

[레딧] 청각장애였다가 소리를 듣게된 사람들아, 소리 안날줄 알았는데 나서 놀랐던 물건이 뭐야?

칼퇴근좀
2022-09-24 12:00 34 0 0 0

본문



16639886537036.png

1. 내 사촌이 선천적 청각장애었다가 12살에 수술해서 청각을 갖게됐어.
사촌은 집에서 토끼를 키웠었어. 사촌은 당연히 자라오면서 소는 음메하고 고양이는 야옹한다 등등에 대해 배웠지. 그래서 수술끝나고 집왔는데 토끼가 너무 조용해서 놀랐대. 토끼는 원래 조용한 동물이란걸 받아들이기까지 오랜시간 걸렸대.


16639886544284.png

2. 어렸을적부터 친했던 친구가 청각을 갖게됐는데, 그녀는 사람이 자기 목소리 크기를 조절할 수 있다는 걸 몰랐어. 그래서 한번은 내가 친구한테 속삭였는데 친구가 잠깐 나 보청기 좀 이상한거같애 이러길래 진짜 보청기에 문제생긴줄 알았다가 잠시뒤에 상황파악했지. 그 뒤로 친구는 2주동안 속삭이는 연습했어
물론 소리지르는 연습도 (숲에서)


16639886551479.png

3. 내 예전 룸메이트가 한 25살쯤에 이식수술받았는데 집에있는 라디에이터에서 아무 소리안나서 놀랐대. 수술전에 라디에이터 만지면 진동느껴져서 꽤 시끄럽겠다 예상했대. 반대는 형광등킬때 나는 지지직 소리를 예상못했어서 엄청 거슬렸대.


16639886558589.png

4. 이식수술뒤에 소리나길 기대했는데 안나서 실망한 목록
1. 전등 켤때 전구에서 딸깍 소리 날 줄.
2. 눈 감거나 뜰때 깜빡거리는 소리 날 줄.
3. 나무 사이로 바람불때 바람소리 나잖아? 그것처럼 머리카락 사이로 바람불때는 더 큰 소리 날 줄.
4. 벌레기어다느는 소리 안나서 벌레볼때마다 엄청 놀램.
5. 똥쌀때 소리안나는거... 똥 떨어져서 첨벙하는거 말고 몸에서 똥 밀어낼때 소리날줄.. 실망


16639886567581.png

5. 내 얘기는아니고 내 대부님 얘긴데 2살즈음 건강상 문제로 청각을 잃으셨다가 20대에 첫 보청기를 맞추셨대. 당시에 완전 대도시 한복판에 살고계셨는데 보청기 자의로 빼버리기까지 2주가걸렸대. 모든게 너무 시끄러워 견딜수가없었대.
15년뒤에 시골로 이사가셨는데 아내분이 제발 보청기 끼라고 하셨는데도 뺀 채로 10년을 더 사셨대. 어느날 드디어 보청기를 꼈는데 너무 평화롭고 고요해서 놀라셨대..
나중에 설명하시기를 본인은 차 몇백대가 지나가는 소리가 바람이 내는 소리인줄알았대.. 그래서 항상 시끄러울줄 알았다고..


1663988657362.png

6. 내친구는 6살에 보청기 달았는데 꽃에서 소리날줄 알았댔음. 그래서 벌이 꼬인다고 생각했대




7. 내친구는 보청기 달고 모든 냉장고에서 냉장고 열면 삐 삐 거리는 소리 나는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걍 엄마가 친구가 간식 너무 많이먹어서 설치해놨던 소리라고 함..



16639886581066.png

8. 우리 세살짜리 아들이 청각장애라 수화 수업을 받는 중인데 수화 선생님이 최근에 인공와우 이식수술을 받으셨거든. 근데 수업하러 오셔서는 "여기 온 내내 나는 저 끔찍하고 일정한 소리때매 집중이 안되네요" 하시는거야. 알고보니 비가 지붕에 내리며 나는 소리였음.
ㄴ 대댓: 모순적이게 가장 평화로운 소리중에 하나네..


16639886588381.png

9. 내 여자친구는 청각장애는 아니고 주파수가 높은 소리를 못들었었는데 최근에 들을수있는 소리 영역을 증폭시켜주는 보청기를 달았어. 그러고나서 새랑 귀뚜라미가 내는 소리때매 충격먹음. 새가 자기를 잡아먹으려는줄 알았대. 귀뚜라미에 대해 설명해주니까 우리 주변에 몇만마리 벌레가 둘러싸고 있다는거에 쇼크받더라.


16639886595553.png

10. 나 고딩때 친구들이랑 학교끝나고 주변에 사람없는곳 가서 놀곤했는데 그때 같이 어울리던 소리 거의 못듣는 친구가 어느날 자기 보청기 달았다고 하더라. 이제 소리지르면서 소통 안해도 돼서 좋았음. 근데 자꾸 어디서 소리가 들리는데 이상하면서도 꼭 노래부르는거 같기도하고 기분 좋은 이 소리가 뭐냐고 나한테 묻는거야.. 집중해봐도 평소랑 별다를거 없는 소음이었음. 알고보니 새가 지저귀는 소리였더라.. 그 친구는 태어나 처음으로 새소리를 듣는거였어..


1663988660299.png

11. 나는 귀에 물이찬 상태로 태어났대. 생후 6개월차에 물빼는 수술했는데 수술끝나고 집에돌아와서 장난감박스에 들어있는 장난감 전부를 흔들면서 귀를대고 소리를 듣더래. 근데 6개월간 소리 못들은거때매 미약한 언어발달장애 생겨서 7살때까지 치료받았어.. 발달 초기엔 6개월이란 기간도 저렇게 큰 영향을 줄 수 있단게 놀라움..


16639886610573.png

12. 우리아빠는 태어나고 살면서 점점 청각을 잃다가 20살쯤 완전 청각을 잃었대. 그 뒤로 내가 7살때쯤 인공와우 수술을 받았는데 엄마한테 "애들이 원래 저렇게 시끄러워?"하면서 우리 형제가 싸우는동안 인공와우를 껐대. 그거 듣고 웃겼음.


16639886616388.jpg

13. 울아빠는 심각한 청각손실을 갖고 태어났는데 할머니 할아버지는 그냥 애가 대답이없으면 자기들을 무시하는줄 알았대. 아빠가 하도 티비볼륨을 크게들으니까 엄마가 그제서야 청각 검사하러 가자고 함. 검사결과 한쪽귀는 완전 청각상실이고 남은 한쪽도 제기능을 거의 못하는 상태였음. 그렇게 첫 보청기를 맞추고 집에와서 아빠가 감자칩을 먹는데 을하는거야 도대체 이 소리가 뭐냐고 내 가 곧 터질거같은 소리가 난다는거야..
그래서 음식을 씹을때 씹는소리가 들린다고 설명해줬어..
ㄴ 내 와이프는 시력이 엄청안좋았는데 장인장모가 심각하게 생각안하다가 초등학교 2학년때 처음으로 안경을 맞추러갔대. 안경 쓰고 와이프가 "와~ 나무에 잎이 달렸어? 잎때문에 나무가 초록색이었던거야? 와~~ 풀도 각자 하나하나의 잎이있는거였어?" 라고 소리쳤대.. 그동안 와이프눈엔 나무나 풀이 하나의 거대한 초록덩어리로 보였던거지.. 그 모습을 보고 어머니가 울더래..


1663988662354.png

14 우리 아빠는 청각장애로 태어나서 30대후반에야 인공와우 수술을 하셨어.
수술 전 내가 갓 태어 났을때 우리는 거실에, 엄마는 주방에계셨는데 내 입이 움직이니까 나를 들고 주방으로 가서 엄마한테 아기가 뭐라 말하는건지 물어보셨대. 엄마는 아기들은 좀 더 클때까지 말 못한다고 설명해줬어.
불행하게도 아빠는 다 자랄때까지 수화도 못배우셨어 (조부모님이랑 서로 소통하는 자기들만의 방식이 있었댔음) 그러니까 아빠는 어른될때까지 언어가 없었던거지. 아빠는 공산주의 국가에서 태어나서 수화는 배우지못했대..


16639886631047.png

15. 우리딸은 한살때까지 재발성 귀 염증을 앓다가 치료를받았어. 의사가 말하길 그동안은 소리가 물속에서 들리듯이 들렸을거래.
딸은 치료받고 집에와서 처음듣는 소리로 가득한 집안을 이곳저곳 탐험했어. 딸이 말을못해서 설명은 하지않았지만 가장 놀란 소리는 냉장고 소리인거같았어. 냉장고가 내는 우우웅소리를 우리는 평소에 인식도안하잖아.. 한참을 냉장고소리를 듣더니 다른 큰 가전제품 세탁기 건조기 등등에 가서 귀를대고 있더라..



16. 나는 처음 보청기달았을때, 피부를 긁을때, 머리를 빗을때, 그리고 문을 열때 소리가 난다는걸 알고 놀랐어. 또 새가 소리내는것도 놀랐음. 아, 그리고 사람들이 미소지을때 나는 소리.

수정: 사람들 미소지을때 나는 소리는 입술이 치아를 지나갈때 내는 소리같은건데 딸깍 하는 비슷한 소리가 나. 내 동료들은 내가 뒤돌아있는데 자기들이 미소짓는 소리를 알아챌때 엄청 좋아하더라.




16639886638686.png

17. 아빠가 나 수술하고 처음 소리듣던날 얘기 해주시는데
애가 화장실에서
화장실 물내릴때 나는 소리때매 너무 놀라서 울면서 뛰쳐나오더래

0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인기게시글

전체 102,604 건 - 1 페이지
게시판 전체검색